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 놀레벤트
  • 열린커뮤니케이션즈
  • 한두레이벤트
 제목  이벤트의 긍정적인 영향력을 직시하길
 작성일  2010-05-06 18:33:32
 조회수  1181
 첨부파일 파일없음

세상은 주기가 있어 오르막과 내리막이 있는 등 다양한 형태로 변화를 겪는다. 오늘날에는 많은 분야들이 한데 묶여 연동되며 큰 사건은 사회관계를 넘어 정치?경제 등 다양한 분야로 파급이 미치게 된다. 이때 경우에 따라, 의도하지는 않았겠지만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곳도 생기게 된다. 아무리 선의의 행위로 던져졌다 해도 돌에 맞으면 죽을 수 있는 개구리들이 있는 것처럼 세상사도 마찬가지다.
필자의 성장기에 닥쳤던 1, 2, 3차 오일쇼크는 어려서 잘 모르겠으나, 노풍재배로 인한 쌀 파동과 IMF외환위기로 인한 경제의 어려움은 온 몸으로 겪으며 이겨냈다. 2009년 노무현, 김대중 전대통령의 연이은 서거 정국과 신종플로인한 가을까지……. 온 몸으로 겪으며 이겨 내기에는 너무 가혹한 시련이었다. 그런데 2010년 행정안전부에서 행사성 경비를 절감하여 일자리 창출에 사용하라고 하여 지자체 행사들은 거의 일률적으로 10% 정도의 예산을 삭감하였다. 그러나 해오던 습관과 눈높이, 선거를 앞둔 상황 때문에 예산은 10% 삭감하고 행사외형은 30% 정도 대폭 늘렸다. 그래도 2009년에 매우 어렵게 지내온 이벤트인들은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행사를 수행하고 있다.
산천이 봄기운을 만끽하며 겨우내 움츠렸던 사람들이 기지개도 켜고 나들이도 즐겨야 하는 봄철에 천안함 침몰이라는 사건이 발생했다. 행정안전부는 일선 자치단체에 공연성 행사의 취소와 불가급한 행사의 축소를 지시했다. 결국 이벤트인들은 2009년 늦봄부터 2010년 봄에 이르는 근 1년 동안 시련을 겪으며 고사직전에 있다.
김영삼 정부 시절의 비행기추락, 기차탈선, 백화점붕괴, 다리붕괴, 지하철참사 등이 있었고 김대중, 노무현정부 때 1, 2, 3차 해전 때에도 지금보다 많은 분들의 희생이 따르고 파장이 큰 사건사고였지만 전국 모든 행사를 일시에 정지시키거나 취소시킨 전례가 없다.
왜 대기업에서 홍보대행사나 행사대행사를 자회사로 두고 성장시키고 있을까? 왜 유력 정치인은 중요 직책이나 대권에 도전할 때 컨설팅 이벤트 등 다양한 분야의 조력을 받을까? 왜 왕조사회에서도 왕실에 행사를 전담하는 부서를 두고 운영했을까? 이런 일들의 대행은 지금은 어떤 곳들에서 대행하고 실행하고 있을까? 이런 분야의 회사는 얼마나 되고 종사자는 얼마나 될까? 경제적 생산력과 파급효과는 얼마나 될까?
최소한 이런 분석과 고민이 있었다면 지금 벌어지는 일률적인 취소나 축소 등 대신 스스로 판단하고 통제하는 상황이 펼쳐졌을 것이다. 사회의 자율적 기능을 중시한다면 말이다. 이벤트인들은 사회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고 대처하는 시류에 민감한 이들이다. 이벤트행사들은 대중을 상대로 즉흥적인 반응을 중시하며 진행하기 때문이다. 사회분위기가 침울하게 되면 그런 세태를 반영하기 마련이며, 그렇지 못한 이벤트기획자와 연출자는 시장에서 도태될 수 있어 스스로 조심할 수밖에 없다.
이벤트는 사회와 시장에서 산업의 한분야로 인정받지 못해 이 어려운 상황에 관심이나 재정적인 지원도 구제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벤트업은 일자리 창출도 안하며 혼자서 독불장군식으로 일하고 전국의 수많은 축제 행사는 장단기 고용 없이 위대한 분 혼자서 진행한단 말인가!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정부의 각종행사는 일자리창출도 안되는 소모성, 낭비성 행사이며, 이벤트인들의 조력 없이 자체적으로 할 수 있단 말인가!
정부와 행정안전부에 여쭙고 싶다. 2009년 신종플루로 인해 취소되거나 축소된 행사 축제는 얼마나 되고 그 피해는 누가 입었는가를 정확히 아는지? 이벤트분야의 회사들은 고용도 안하고 생산효과도 없고 파급효과도 없단 말인가? 행정안전부에서 행사를 할 때에는 행정안전부에서 자체적으로 모든 것을 기획 진행 섭외 연출하는지?
왜 지자체에서 1년에 한 번 하는 축제와 행사를 그렇게 치열하게 고민하고 열심히 준비하여 소기의 성과를 내는지 알고 있는지? 왜 그곳에는 많은 사람들이 전국 각지에서 몰려드는지? 그런데 어느 곳은 선택받지 못하고 썰렁한지?
비록 보기에 미미할지 모르겠으나 이벤트도 사회의 중요한 분야이고 분명한 하나의 산업이다. 이벤트인들과 관련 업체 없이는 대통령취임식도 정부 각종 행사도, 전국의 축제 행사도, 영화도, 한류도, 유명 가수공연도 존재하기 어렵다. 정부와 지자체의 목적 달성도 어렵다. 국민들의 체험과 참여가 없다면 그들의 스트레스 해소도 어렵다.
이벤트가 가진 순기능을 직시한다면 일괄적인 취소나 축소 지시가 아닌 좀더 긍정적인 방향으로의 대안 제시가 가능했을 것이라 생각한다.

류준열(대들기획 대표)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11 행사장에서의 음악사용 사용료 안내면 불법 !!! 10-05-10 1292
10 이벤트의 긍정적인 영향력을 직시하길 10-05-06 1181
9 이벤트업이 문어발을 넘어 구색 맞추기인가? 10-05-06 1439
8 봄-발칙한 상상, 행복한 상상 10-05-06 1204
7 목적 만들기, 그리고 좋은 인연 10-05-06 1199
6 선거-이벤트인에게 새로운 기회, 마켓 10-05-06 1249
5 2009년 한해를 돌아보며 10-05-06 1157
4 이벤트 종사자들의 현실인식과 위상정립의 필요성 10-05-06 1129
3 전국적인 이벤트협회 창립 필요성 10-05-06 1189
2 잘나가는 축제로 만드는 방법 1.2.3 10-05-06 1292
 [1][2] 
목록보기